최춘식 "이재명, 1조5천억 용역 보고서 모른다 부인… 위증 가능성"

경기도 국감서 최춘식 "알고도 몰랐다고 하면 위증이라서 더 큰 문제"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춘식 국민의힘 의원은 18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조5천억원 규모의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용역보고서를 안 봤고 어디서 진행했는지도 모른다고 부인했다"고 직격했다.

최 의원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감에서 이 후보를 향해 "1조5천억 규모의 대장동 개발사업에 대한 타당성 평가 용역을 어느 기관에서, 얼마의 기간 만에 완료했는지 아나"라고 따져물었다.

그러자 이 후보는 "용역을 어디서 했는지 기간이 얼마나 걸렸는지 모르고 결과보고서도 안 봤다"고 답했다.

앞서 최 의원은 대장동 개발 '타당성 평가 용역'이 성남시내에 자리하고 있는 한국경제조사연구원에서 3주 만에(2014년 12월 31~2015년 1월 22일) 엉터리로 처리됐다고 지적했다.

또 해당 연구원의 총괄본부장 성모 씨는 2010년 7월 이재명 성남시장이 당선된 후 그 해 12월 '친민주당 성향 성남정책포럼'의 대표를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해당 본부장과 그 연구원(성남) 자체를 모르고 성남정책포럼도 기억이 안난다"고 해명했다.

최 의원이 "지금까지 공직 생활을 하면서 단 3주 만에 용역이 처리된 사례를 본 적이 있느냐"는 질의에는 "용역기간은 모른다"고 답했다.

이 후보는 "대장동 용역 보고서가 엉터리로 처리됐다"는 지적에 대해선 "졸속보고서 말씀하시는데 대장동 사업은 이 용역 보고서에서 하는 게 아니고 우리는 내부 판단용이고 민간에 사업 참여하시는 쪽이 용역을 해서 들어오는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도시개발사업의 '신규사업 및 출자 타당성 평가 용역'은 현행 지방공기업법 등에 따라 진행되는 것으로 평가기관에서 타당성이 검증돼야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행정절차라고 최 의원은 밝혔다.

한 언론에 따르면 한국경제조사연구원은 이 후보가 성남시장 재직 기간 동안 최소 40건 이상의 성남시 발주 용역을 수주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의원은 "대장동 용역 제반 사항을 정말 몰랐다면 본인이 중점 추진한 사업의 중요하고 핵심적인 내용에 대해 몰랐다는 것인데 그 자체로도 큰 문제"라면서 "알고도 몰랐다고 하면 위증이라서 더 큰 문제"라고 일갈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8일 0시 기준 )

  • 대구 127
  • 경북 129
  • 전국 7,17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