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국감서 "흐흐흐" "큭큭큭"…野 "국민 모독행위"

"의원들 질의에 조롱 섞인 웃음, 질문 핵심 피해 동문서답 일관" 국감 태도 강력 비판
野 유튜브·보도자료 장외전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가 끝난 뒤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가 끝난 뒤 국민의힘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 국정감사에 기관증인으로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태도와 답변 방식을 두고 "지켜보는 국민에 대한 모독 행위"라고 강력 비판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 후보가 핵심을 피해가면서 동문서답을 하고, 의원 질의를 비웃었다는 것이다. 야당은 이와 함께 국정감사장 밖에서도 이 후보 답변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재반박에 나서는 등 장외 공격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대구 달서구병)은 이 후보가 성남을 기반으로 한 '국제마피아파'에 특혜를 주고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조폭 연루설'을 제기했다.

이런 가운데 이 후보는 김 의원이 발언하는 동안 연신 웃음을 터뜨렸다. 또 국민의힘 의원들이 대장동 의혹 관련 경기도의 자료 제출 거부와 이 후보의 답변 시간이 길어지는 점을 문제 삼을 때마다 이 후보는 "자꾸 학예회 하는 것도 아니고 답할 기회를 달라" "무료 변론 안 궁금해요? 이거 듣고 싶으신 거 아니에요?" 등으로 응수했다.

이에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이 후보는 조폭 조직인 '국제마피아파' 출신으로 수원구치소에 수감 중인 박모 씨 진술서와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를 근거로 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가 있는 도중 중계 마이크에 소리가 잡힐 정도로 크게, 그리고 반복적으로 웃었다"며 "이 후보의 비웃음은 국민을 겨냥한 것이냐"고 질타했다.

이어 김 부대변인은 "이는 누가 봐도 다분히 조롱이 섞여 있는 것으로 이해되기에 충분하며, 응답의 진실성 여부를 떠나 야당 의원 질의에 대한 답변 태도로서는 매우 부적절하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이 후보가 시종일관 비웃는 자세를 유지하는 것은 자신은 이 사건과 연관이 없다고 과장해 표현하려는 의도가 깔렸음과 동시에 이를 지켜보는 국민에 대한 모독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임승호 대변인도 "이 후보는 국감 내내 야당 의원들의 질의에 비웃고 질문의 핵심은 피해 나가면서 동문서답했다. 게다가 야당 의원들의 정당한 의혹 제기에 대해 법적 대응을 운운하는 협박성 발언도 서슴없이 내뱉고 있다"며 이 후보 태도를 지적했다.

이 후보를 향한 국민의힘의 공격은 국정감사장 바깥에서도 계속됐다. 행안위 소속인 김도읍 의원은 '이재명 지사 허위답변 팩트체크' 보도자료 등을 통해 "궤변으로 국민을 기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원희룡 예비후보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이 후보 답변과 태도를 지적하는 등 장외전을 펼쳤다.

유승민 예비후보도 이날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개최한 부·울·경 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경기도 국정감사에 대해 "(이 후보)는 궤변과 적반하장, 그리고 도마뱀 꼬리 자르기 식으로 국감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쏘아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