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영 "몇십억 푼돈 받은 이가 범인?…대장동 게이트는 이재명 게임"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 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 한 국정감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에게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1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이재명 몸통설'을 부각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한 집중 공세를 펼쳤다.

이영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질의에서 대장동 게이트를 '이재명 게임'으로 규정하며 "계속 돈을 받은 자가 범인이라고 하는데 몇천만원 잔돈 받은 사람, 몇십억짜리 푼돈 받은 사람을 저는 범인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라고 몰아세웠다.

이어 "(화천대유 핵심 인사들은) 기본이 100억, 1천억원을 받고 있다. 앞으로 목돈 받을 사람이 도둑이겠죠"라며 "이 지사가 이 설계에 관여했거나 이익의 일부를 취득했거나 취득할 예정이라면 후보직에서 사퇴할 의사가 있느냐"라고 물었다.

이영 의원은 또 "이 지사가 '대장동 설계자는 나'라면서 '유동규는 실무자일 뿐'이라고 했는데 그 실무자는 뇌물·배임 등 혐의로 구속됐다"며 "유동규가 실무자라면 설계자 역시 대장동 게이트에서 자유롭지 않다"라고 질타했다.

이어 "단순 실무자가 설계자의 뒤통수를 수년 동안 제대로 친 것이라면 그 설계자라는 분은 호구거나 바보였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대장동 개발 이익을 '몰빵'하고 나눠 먹은 대장동 깐부들"이라며 "유동규를 주축으로 정진상(전 경기도 정책실장), 고재환(성남의뜰 대표), 김만배(화천대유 대주주), 남욱(변호사)"이라고 말했다.

이에 이 지사는 답변에서 "대장동 설계자는 제가 맞다"며 마치 민간 사업자의 내부 이익을 나누는 설계를 말한 것처럼 호도하고 싶겠지만 분명한 것은 제 설계의 내용은 성남시의 공공 환수액 내용·방법·절차·보장책이라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이익을 몰빵해줬다는데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몰빵해서 이익 주자고 한 것은 국민의힘이었다. 시의회가 그렇게 저를 괴롭히지 않았느냐"라고 되물었다.

이 지사는 유동규 (기획본부장) 선임 문제에 대해선 "성남시의회서 문제가 돼서 당시에 감사인지 뭔지를 해서 아무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기억한다"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행정은 투기가 아니다. 벤처하면 안 되는 것이다. 성남시의 이익은 5천500억원으로 확정돼 있었다"며 "확정이익 초과분에 대해 비율로 정하면 '장난친다', '로비한다'라는 부정 소지를 통제하기 위해 확정 이익으로 하자고 했다"고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