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어준, 이재명 두둔 "朴정부 내내 괴롭혔는데…돈 먹었다니?"

김어준. 연합뉴스
김어준. 연합뉴스

방송인 김어준 씨가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를 적극 두둔하고 나섰다.

김씨는 18일 자신이 진행하는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물은 위에서 아래로, 돈은 아래서 위로 흐른다"며 '이 지사가 돈을 먹었을 것'이라고 일부 국민들이 의심하는 부분에 대해 권력구조상 그럴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이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이었던 지난 2013~2016년 무렵 박근혜 정부에 압박을 받고 있었고, 일개 성남시장이었기에 대장동 의혹의 중심일 수도 없다고 반박했다.

김씨는 "(당시 이 후보는) 박근혜 정부로부터 요주의 인물로 찍혀 갖은 핍박을 받았다. 이재명을 3년 내내 괴롭혔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2017년 10월 청와대에서 발견된 캐비넷 문건 중에는 2016년 1월 6일자 청와대 비서실장의 '지시사항 이행 및 대책' 문건이 있었다. 여기에는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의 산후조리원, 무상교복 강행에 '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동원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는 내용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시) 대통령도, 도지사도, 시의회도 국민의힘이었고 50억 클럽도 박근혜 정부가 임명한 검찰간부였다"며 이 지사를 옹호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2월 04일 0시 기준 )

  • 대구 90
  • 경북 90
  • 전국 5,3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