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여옥 "정치인 홍준표 시대는 저물어…尹으로 정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공개 지지를 선언했다.

전 전 의원은 지난 16일 자신의 블로그에 "윤석열과 홍준표 둘 중 하나 선택하기 쉽지 않았으나 어제 '일대일 토론'을 보고난 뒤 결정했다. 윤석열 후보로 확실히 정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은) 공갈협박범 전과 4범 이재명을 이길 힘과 의지와 패기가 보였다"며 "우리가 윤석열 사용설명서·매뉴얼만 확실히 따른다면 국민이, 법이 기준이 되는 세상을 만들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홍준표는 이월상품이었다. 지난 대선 때 홍준표 그대로였다"며 "공약은 'MB의 747' 재활용, 구호는 지난 번 내가 감명 깊었던 홍준표 구호의 재방송이었다"고 지적했다.

또 전 전 의원은 "어제 토론은 홍준표의 완패"라고 평가하면서 "기운이 딸렸고 에너지가 모자랐고 총기가 흐려졌다. 예전의 '눈부셨던 홍준표'가 아니었다"고 했다.

아울러 "어제 대선토론을 보며 '정치인 홍준표'의 시대가 저물었다는 것을 깨달았다. 홍준표의 유효기간이 지난 것"이라며 "그래서 어제 토론은 오랜 동안 홍준표를 지지했던 사람으로서 슬프고 가슴 아픈 토론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인은 사랑할 필요가 없다. 부리고 쓰면 된다. 고로 '전과 4범' 이재명을 이길 힘 좋은 검투사를 뽑으면 된다"며 "시퍼렇게 살아있는 권력 문재인과 맞장뜨듯, 이재명을 확실하게 날릴 후보는 윤석열이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