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최민정 뭐라고 지껄이나…" 경찰 심석희 '도청' 의혹 고발장 접수

디스패치, "심 씨,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어려 락커에 있다. 녹음할 것'" 말해

심석희 선수. 연합뉴스
심석희 선수. 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 때 고의 충돌을 시도했다는 의혹에 이어 불법 도청 정황까지 불거진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씨에 대한 고발 민원이 경찰에 접수됐다.

연합뉴스는 15일 심 씨가 다른 사람들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다면서 이를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민원이 국민권익위원회 국민신문고를 통해 서울경찰청에 접수됐다고 보도했다.

서울경찰청 관계자는 "고발 민원이 아직 배당은 안 됐다"며 "일선 경찰서에 배당할 수도 있고 다른 관할 지방청으로 이첩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앞서 연예 전문매체 디스패치는 심 씨와 코치 A씨 간 메신저 대화 내용을 보도하며 심 씨가 "최민정이 감독한테 뭐라고 지껄이나 들으려고 락커에 있는 중"이라며 "녹음해야지"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