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57만 명 규모 '본경선 선거인단' 구성

  • 0

6·11 전당대회 때보다 24만 명 늘어…내달 5일 대선 후보 최종 선출

국민의힘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대선 후보를 8명에서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예비경선(컷오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후보가 2차 예비경선을 통과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이 8일 오전 국회에서 대선 후보를 8명에서 4명으로 압축하는 2차 예비경선(컷오프)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원희룡, 유승민, 윤석열, 홍준표 후보가 2차 예비경선을 통과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15일 대통령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선거인단 구성을 완료했다.

국민의힘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회의를 열고 대선 본경선 선거인단 구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선거인단 규모는 모두 57만여명으로, 지난 6·11 전당대회 때와 비교하면 24만 명이 늘어난 수치다.

국민의힘은 다음달 5일 당원 투표 50%와 일반인 여론조사 50%를 합산, 당의 최종 대통령 후보를 선출할 예정이다.

이번 경선은 이준석 대표가 선출된 이후 폭증한 '새내기 당원'들의 표심이 큰 영향을 미치는 첫 선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6·11 전당대회 당시 선거인단은 모두 32만8천여명이었지만, 이 대표 당선 이후 24만명 가까운 책임당원이 늘어났다.

국민의힘은 최근 책임당원 자격 요건과 관련, '명부 작성 기준일에서 최근 1년 안에 월 1천원 이상의 당비를 3개월 이상 납부한 당원'에서 '1년 내 1회 이상 납부한 당원'으로 완화했다.

캠프 간 이견이 큰 여론조사 문항 설계와 관련해서는 선관위 산하에 여론조사 전문가 소위원회를 구성해 논의할 예정이다. 다만 아직 각 캠프의 이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어 소위 구성 여부와 별개로 논란이 이어질 전망이다.

이에 대해 김연주 국민의힘 선관위 대변인은 "소위에서 구체적 내용을 협의할 예정이고, 아직 논의된 내용은 없다"며 "실제 모바일, 전화 투표가 이뤄지는 게 다음달 1일부터이기 때문에 구체적인 내용을 확정하는 데 남은 시간이 많지는 않다. 소위에서 취합된 내용을 바탕으로 선관위에서 최종 의결해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