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권 4수' 심상정, 이재명 향해 "나로 단일화해야 대선 이겨"

정의당 대선 경선 결선에 진출한 심상정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선후보 선출결과 발표 및 보고대회'에서 결과 발표 뒤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선출결과 발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1위를 차지한 심상정 의원과 2위를 차지한 이정미 전 대표가 12일 대선 경선 결선을 치른다. 연합뉴스
정의당 대선 경선 결선에 진출한 심상정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의당 대선후보 선출결과 발표 및 보고대회'에서 결과 발표 뒤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선출결과 발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1위를 차지한 심상정 의원과 2위를 차지한 이정미 전 대표가 12일 대선 경선 결선을 치른다. 연합뉴스

정의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심상정 의원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를 향해 "이번 대선은 심상정으로 단일화를 해야 승리할 수 있는 대선"이라며 '역(逆) 단일화'를 제안했다.

심 의원은 13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제 시민들이 발상의 전환을 하실 필요가 있다. 유럽은 소수당이라고 하더라도 책임연정을 통해 얼마든지 집권하도 더 좋은 정치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심 의원은 "여태까지 거대 양당 중에 늘 차악의 선택이 강요돼왔고 그 차악 선택이 차악의 정치를 낳았고 우리 사회를 과거로 묶어두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번 대선은 심상정을 대통령으로 뽑아서 책임 연정 시대를 여는 것이 시민의 전략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심 의원은 이 지사의 대장동 의혹에 대해 "(대장동 사업에 대해) 이 지사가 단군 이래 최대 공익 사업이라고 말했는데 그걸 믿는 국민들은 아무도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장동) 중심에서 밑그림을 그리고 특혜를 부여한 선도적 역할을 한 사람이 이 지사가 임명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본부장"이라며 "이 사건은 최소 당했든지 결탁했든지 둘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내에서도 (이 지사 배임 혐의에 대한) 우려를 많이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이 지사는) 배임 혐의로 구속된 유 전 본부장을 임명한 책임자이자 대장동 사업의 최종 승인권자로서 정치적 책임을 진솔하게 말씀하셔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2일 정의당 대선 후보로 확정된 심 의원은 네 번째로 대권 도전에 나선다. 이날 정의당은 당 대선 후보 선출 결과 발표 및 보고대회를 열어 심 의원이 이정미 전 대표와의 결선 투표 결과 총 투표 수 1만1천993표 중 6천44표(51.12%)로 과반을 얻어 당 대선 후보로 결정됐다고 발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