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꼬리 말고 이재명" vs 與 "김건희도 불러야"

  • 0

국감 곳곳서 증인 채택 신경전
국힘 "유동규·이한성 등 핵심 빠져"-민주 "尹 부인 주가 조작 가담 혐의"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간사(왼쪽), 국민의힘 김희곤 간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 채택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재옥 국회 정무위원장(가운데)과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간사(왼쪽), 국민의힘 김희곤 간사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 채택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2021년 국회 국정감사가 중반에 접어든 13일에도 감사장은 '대장동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경기도지사로서 행정안전위원회·국토교통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자신을 둘러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정면 돌파하기로 하면서 관련 상임위는 물론, 이와 무관한 곳마저 여야 간 '대장동 신경전'이 펼쳐졌다.

이날 정무위 국감에서 여야는 이 후보를 비롯한 증인 채택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국민의힘 정무위 간사를 맡은 김희곤 의원은 "40여명의 대장동 관련 증인을 민주당에서 한 명도 받아주지 않고 있고, 꼬리에 불과한 최기원 SK행복나눔재단 이사장, 킨앤파트너스 관련 사람들만 받아줄 수 있다고 한다"며 "제가 요구한 증인은 이재명, 유동규, 이한성, 정진상 등 핵심 증인"이라고 말했다.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도 "경기도연구원 보고서에서 '성남의뜰'에 대해 100% 지배력을 행사하는 것은 성남시라고 스스로 이야기하고 있다.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을 상대로 '자본조달 능력이 없는 사람들이 무려 5천700억원을 대출받을 수 있게 한 담보 제공이 어떤 의사결정 구조 하에서 이뤄졌는지' 살펴봐야 한다"며 "이것은 배임 의혹의 핵심"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증인 채택하자고 역공을 펼쳤다.

민주당 간사인 김병욱 의원은 "야당이 대장동 건에 대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에 대해 증인을 불러야 한다며 정치공세로 일관하고 있다"며 "화천대유에 초기자금을 댄 것이 최기원 씨로, 420억원을 킨앤파트너스를 통해 댔다"며 최 이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하자고 주장했다. 이어서 "윤석열의 배우자 김건희의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가담 혐의가 경찰 내부 보고서에 이미 나와 있다"며 김 씨를 증인으로 채택할 것을 요구했다.

같은 당 민형배 의원도 "이재명 후보가 이미 국토위와 행안위 국감에 나가기로 했다. 도대체 당시 이재명 성남시장과 정무위 국감이 무슨 연관이 있나"라며 "야당이 국감을 팽개치고 정쟁으로 몰고 가려는 것"이라고 맞섰다.

여기에 한강유역환경청 등 환경부 소속기관 대상 국정감사가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에서도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상주문경)이 "다수의 돈을 거둬들여서 이익을 소수의 주머니에 마구마구 쏴줘 돈 잔치를 벌이고, 나중에는 주체가 안 될 정도의 1조 잔치"라며 대장동 개발사업의 실체는 주민을 희생해 민간 개발업자의 배만 불린 특혜사업이라고 꼬집었다.

같은 당 김미애 의원도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이 후보의 일산대교 무료화 방침에 대해 "경제체계 근간의 신뢰를 깡그리 무시하고 미래세대 노후자금인 국민연금에도 명백한 손해"라고 비판했다.

대구시 국정감사가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에서는 김형동 국민의힘 의원(안동예천)은 "국정감사가 정상적으로 진행되려면 피감기관이 관련 자료를 제출해야 한다. 다른 기관과는 트러블이 없는데 작년부터 올해까지 유독 경기도만 왜 이러나. 특히 대장동 비리 관련 요구 자료는 76건 중 단 한 건도 받지 못 했다"라며 18일 예정된 경기도청 감사와 관련해 날선 반응을 보였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