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도시 생태축 복원사업’ 선정…국비 101억 확보

구미, 희귀 겨울철새 등 멸종위기종 정착 유도 및 서식지 복원·개선
의성, 단밀 쓰레기산 부지 복원사업…광역거점 탄소흡수원 확보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북도청 전경. 매일신문 DB

경상북도는 환경부가 공모한 '2022년 도시 생태축 복원사업'에 구미와 의성이 선정, 국비 101억원을 확보했다고 12일 밝혔다. 총사업비 145억원(국비 70%, 지방비 30%)을 투입해 도시 생태축 복원사업을 한다.

'도시 생태축 복원사업'은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의 하나로 전체 인구의 90% 이상이 살고 있는 도시지역의 훼손된 자연생태계를 친환경 생태공간으로 만드는 사업이다.

사업기간은 2년간 2단계로 추진되며 2022년(1단계) 실시설계를 하고 2023년(2단계) 지형정비, 생태복원, 생물서식공간 조성을 한다.

사업의 방향은 최근 기후변화로 생태계가 안고 있는 환경적, 기술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생물서식지 확충·개선 ▷생물종 복원 ▷탄소흡수원 확보 ▷생태휴식공간 조성 ▷도심열섬현상 완화 등이다.

구미는 총사업비 60억원(국비 42억, 지방비 18억원)을 투입해 희귀 겨울철새(흑두루미, 재두루미, 고니) 등 보호가치가 큰 멸종위기종 정착 자연서식지 복원을 한다.

접근성이 높은 도심 중심부에 조류관찰대, 습지탐방로 등을 조성,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생활밀착형 생태복원사업을 한다.

녹지공간이 조성되면 도시열섬현상 및 미세먼지 등 기후변화로 야기되는 도심 환경문제 해결의 가시적 성과가 예상된다.

의성은 총사업비 85억원(국비 59억, 지방비 26억원)이며 사업대상지는 20만8천t의 방치된 폐기물로 '쓰레기 산'으로 해외언론까지 보도된 폐기물 처리부지를 포함하고 있다.

생태축 복원사업을 통해 ▷탄소저감숲 ▷생태계류 ▷곤충서식지 ▷생태교육장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2023년 12월 사업이 완료되면 만경산과 낙동강을 잇는 생태계 복원뿐만 아니라 광역거점 탄소 흡수원 확보로 탄소 중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기후변화가 인류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는 상황에서 파편화된 생태계를 연결시키는 이번 사업은 꼭 필요하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그린(수생태축)·블루(녹지축) 네트워크 구축 등 생태계 기반 해법으로 기후변화 대응과 탄소중립정책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