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5년' 대구 아파트 매매 갈아타기 비용 급등…수성구 2억↑

수성구, 2017년 9천만원→2021년 2억8천만원…대구 평균 7천만원→1억 3천만원
김상훈 의원 "주거사다리 망가뜨려"

대구 수성구 아파트 전경. 매일신문DB
대구 수성구 아파트 전경. 매일신문DB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

문재인 정부 5년간 대구 아파트 전세-매매 갈아타기 비용(전세-매매 시세차이)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성구 전세-매매 시세차이는 2억원 가까이 폭등했다.

12일 한국부동산원이 김상훈 국민의힘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2017년 6~2021년 6월 5년간 대구 아파트 시세 현황'에 따르면 2021년 6월 현재 대구 아파트 평균 전세·매매 시세 차이는 1억 3천556만원이었다.

문재인 정부 첫해 2017년 6월 7천113만원과 비교하면 지난 5년간 시세차이가 6천만원 넘게 올랐다.

대구 아파트 전세·매매 시세차이는 ▷2018년 6월 8천677만원 ▷2019년 6월 1억 64만원 ▷2020년 6월 1억464만원 등으로 해마다 증가했다.

올해 6월 현재 대구 8개 구·군 중 아파트 전세·매매 시세차이가 가장 큰 곳은 수성구로, 2억 8천181만원이었다. 다음으로 ▷중구 1억 2천312만원 ▷남구 1억 1천707만원 ▷달서구 1억1천512만원 순이었다.

2017년 6월 수성구 아파트 전세·매매 시세차이는 9천759만원으로, 문정부 5년간 1억9천여만원이나 올랐다.

김상훈 의원은 "문정부 실정으로 중산층 연봉 1년치에 맞먹는 금액이 주거비로 소실된 셈"이라며 "망가뜨린 주거사다리를 회복하기 위한 대안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