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 함께사는세상 ‘모두페스티벌’ 개최

22일(금)~다음달 5일(금), 대구 남산역 일대에서
오프라인 관람 신청은 12일(화)부터

'한국파릇하우스'의 공연 모습. 극단 함께사는세상 제공
'한국파릇하우스'의 공연 모습. 극단 함께사는세상 제공

극단 함께사는세상이 22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대구 남산역 일대에서 다원문화예술행사 '모두페스티벌'을 연다. '모두페스티벌'은 2015년부터 이어진 '함께사는 장애인연극제'의 새 이름이다.

'모두페스티벌'은 '모두의 몸통, 모두가 보통, 모두 다 소통'이라는 부제로 연극뿐 아니라 무용, 미디어아트, 음악, 춤 등 각 장르의 전문가와 예비 장애예술인의 협업으로 제작돼 관객을 만난다.

우선 비보이팀 '티지브레이커스(TGbreakers)'와 발달장애인 자조모임 '우리'가 축제기간 중 협업 워크샵을 통해 제작된 'FLY WITH US' 오프라인 관람 신청은 12일(화)부터공연을 펼친다. 세계를 무대로 활동하는 미디어아티스트 김미련 작가와 휠체어를 사용하는 장애예술퍼포머 김정희, 김유석 배우의 '도시를 허하라'도 무대에 오른다.

또 ▷한국파릇하우스의 '달, 너를 품으며' ▷놀노리패의 '보통이고 싶다' ▷발달장애 당사자들의 작품인 '코 로 나와 춤' ▷뮤지컬 '청춘, 업' 등 총 8개의 공연이 펼쳐진다. 시민들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워크샵(비보잉), 세미나(장애예술) 등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관람료는 무료다. 오프라인 관람 신청은 12일(화)부터 할 수 있다. 문의 010-5158-5246

'모두페스티벌' 행사 포스터 . 극단 함께사는세상 제공
'모두페스티벌' 행사 포스터 . 극단 함께사는세상 제공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