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사망자가 코로나 감염 사망자보다 많을 것…사실상 실험용 쥐"

  • 0

'코로나 바로 알기 시민행동(시민행동)'·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협의회 기자회견

코로나 바로알기 시민행동 집회 포스터. 코로나 바로알기 시민행동 제공
코로나 바로알기 시민행동 집회 포스터. 코로나 바로알기 시민행동 제공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반대하는 시민단체와 백신 접종 피해 가족들이 코로나19 백신 부작용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며 여성·청소년 등의 백신 접종 계획 철회를 촉구했다.

'코로나 바로 알기 시민행동(시민행동)'과 '코로나19 백신 피해자 가족 협의회'는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광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성·청소년과 임산부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중단'을 촉구하고 '백신패스 도입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들 단체는 "코로나19 백신으로 인해 역대 최고의 부작용과 사망자들이 보고되고 있다"며 "미국 백신 부작용 보고 시스템(VAERS)에 보고된 지난 6개월의 코로나19 백신 사망자 수는 1997~2013년 총 15년 반 동안의 총 백신 사망자 수보다 높다"고 전했다.

이들은 "한국에서 보고된 코로나19 백신 사망자 수는 1천33명(6일 0시 기준)에 육박하고 있지만 보고된 사망자 및 부상자 수는 빙산의 일각"이라며 "코로나19 백신 사망자가 보고된 코로나19 감염 사망자보다 더 많다"고 주장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국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이날 0시 기준 2천560명, 백신 접종 후 사망 신고 사례는 1천54명이다.

그러나 이들 단체는 코로나19 백신 사망자 수가 실제 집계된 수치보다 더 많을 것이라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특히 코로나19 백신은 인간에게 시도된 적이 없는 새로운 기술을 사용하는 종류인 만큼 성공의 가능성은 더욱 희박하다"며 "그럼에도 1년도 안 돼 개발된 코로나19 백신이 안전성이 제대로 입증되지 못한 상태로 접종되면서 사람들은 사실상 실험용 쥐가 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또 "코로나19 백신의 가장 큰 부작용 중 하나는 생식 기능 파괴로 여러 전문가들이 백신이 불임을 일으킨다는 염려를 표했다"며 "이미 오랜 기간 지속된 한국의 저출산 문제는 코로나19 백신으로 더욱 악화되면서 민족의 생존 자체가 위협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이들은 ▷여성·청소년 및 임산부 접종 계획 철회 ▷백신패스 도입 계획 철회 ▷백신 접종 후 '인과성 없음'을 남발하는 사태에 대한 책임자 처벌 등을 촉구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