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사용후 핵연료 저장시설 저장률 98.2%…내년 3월이면 포화

한빛·고리·한빛원전도 2030년 전후해 포화 예상

월성원자력발전소 전경. 매일신문DB
월성원자력발전소 전경. 매일신문DB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의 저장률이 98.2%로 포화 직전 상태로 드러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양정숙 의원(무소속)은 7일 "월성원전 저장용량은 48만 9천952다발로 현재 저장량은 98.2%인 48만 996다발에 달해 2022년 3월이면 포화 상태에 이른다"고 밝혔다.

또 울진 한울원전과 기장 고리원전, 영광 한빛원전도 8년 후쯤에 포화 상태가 될 것으로 우려된다.

한울원전의 경우 저장용량은 7천066다발인데 현재 저장량은 86.9%인 6천141다발로 2030년쯤 초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고리원전은 1호기가 100% 저장률을 기록한 가운데 총 저장용량 8천038다발 가운데 현재 저장량은 83.8%인 6천737다발로, 오는 2031년 포화상태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전남 영광에 위치한 한빛원전도 2029년이면 포화상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저장용량 9천17다발 중 현재 저장량은 74.2%인 6천691다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양 의원은 "사용후핵연료 저장시설 부지가 확보되더라도 시설물 건설에 10년 이상 걸린다"며 "탈원전 이후 사용후핵연료 처리 방법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6월 30일 0시 기준 )

  • 대구 402
  • 경북 501
  • 전국 9,595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