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400억원 들인 '신라왕경 핵심유적' 부실 복원 논란

  • 0

임오경 "경주 신라왕경 핵심유적 부실복원" 지적
월정교 청나라 다리 모방 비난, 황룡사탑 모형은 中·日의 형태
임 "세계유산 지위 흔들릴 우려"-경주시 "문화재청이 관리감독"

황룡사역사문화관 전경. 경주시 제공
황룡사역사문화관 전경. 경주시 제공
질의하는 임오경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질의하는 임오경 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총 사업비 9천400억원 규모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이 부실 논란에 휩싸였다.

5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은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신라왕경 핵심유적 복원·정비사업에서 연구용역, 건립·주요정비 등 세부 사업이 복원고증의 전문성이 없는 지자체 주도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주무부처인 문화재청이 아닌 경주시가 관광자원개발에 초점을 맞춰 주도해왔다는 게 임 의원의 주장이다.

한 예로 2018년 복원을 마친 경주 월정교 복원사업의 경우, 국비 357억, 지방비 135억원 총 510억원이 투입됐음에도 복원관련 연구용역 등은 시행청인 경주시에서만 주관했고 문화재청이나 그 산하기관에서 주관한 연구용역은 없었다는 것이다.

그 결과 월정교 복원과정에서 교각의 형태 등 고문헌 기록 등이 무시돼 8세기 통일신라 양식이 아닌 18세기 청나라 다리를 모방했다는 비난이 있어왔다고 임 의원은 지적했다.

임 의원은 경주 황룡사지 복원사업에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했다. 사업비 2천700억원 가운데 절반인 1천300억원 가량을 9층목탑 복원사업으로 계획했으나 부실복원 논란에 휩싸여왔다고 주장했다.

2012년 한국전통문화대가 경주시 의뢰를 받아 완성한 황룡사 9층목탑 복원모형은 중국과 일본의 탑 형태가 반영된 것이며 비례미 등에서 우리나라 전통탑과는 거리가 멀다는 논란이 있는 점을 지적했다. 그런데도 황룡사 9층목탑의 원형으로 추정되는 북한 측 유물인 개성 불일사 금동9층탑 관련자료는 복원연구에 전혀 반영되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또 이 같은 고증논란이 일고 있지만 경주시는 2016년 148억원의 예산을 들여 황룡사역사문화관을 개관, 경주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복원모형을 전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임 의원은 "철저한 고증 없이 복원할 경우 원형 보존이란 가치를 훼손해 유네스코 세계유산 지위마저 흔들 수 있다"며 "문화재청에서 컨트롤타워가 돼 지자체별로 경쟁적으로 이루어지는 문화재 복원사업 현황을 철저히 파악해 주도적으로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굳이 우리나라 연구자료에만 국한하지 말고 통일부와 협의, 남북 문화재 공동연구를 추진할 것"도 제안했다.

이에 대해 경주시는 임 의원의 주장이 다소 과장된 면이 있다는 입장이다. 모든 국가지정문화재와 관련된 사업은 해당 자치단체가 시행하지만 문화재청의 관리감독 하에 이뤄진다는 것이다.

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것부터 기본설계, 실시설계, 시공 등의 모든 단계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해야 하고 이 과정에서 해당 자치단체는 수십여 차례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있다는 게 경주시 측의 설명이다. 월정교 복원사업만 하더라도 고증부터 설계, 시공에 이르는 전 과정에서 70회가 넘는 자문회의가 열렸다.

한국전통문화대가 제작한 황룡사 9층목탑 복원모형이 우리나라 전통탑과 거리가 멀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그동안의 연구 성과가 반영된 가장 최근의 연구 결과물"이라고 경주시는 설명한다. 그동안 장기인 전 한양대 교수, 일본 고건축학자 후지시마 가이지로(藤島亥治郞), 김동현 전 국립문화재연구소장 등 국내외 학자와 단체가 황룡사 목탑 복원안을 제시했고, 당시 황룡사 9층목탑 복원 연구용역을 담당한 한국전통문화대 측이 그간의 연구 성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내놓은 설계안이라는 것이다.

황룡사역사문화관에는 한국전통문화대 복원안 외에도 후지시마 가이지로, 김동현 등의 복원안도 함께 전시돼 있다. 결국 황룡사역사문화관 또한 황룡사를 이해하고, 복원안과 복원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얻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라는 게 경주시 측의 입장이다.

경주시 관계자는 "월정교, 황룡사 9층목탑 등은 남아있는 자료나 유구(遺構)가 많지 않아 애로가 있지만 시간이 걸리더라도 최대한 실체에 근접하려는 노력을 통해 얻은 결과물"이라며 "해당 사업을 경주시가 관광자원개발에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는 것도 수긍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