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군 UDT 예비역, 울릉도~독도 21시간 만에 헤엄쳐 건너

독도의 날 앞두고 도전, 독도망언 규탄·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계획 반대 결의도

지난 2일 동해에서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전우회 소속 예비역 대원들이 릴레이 수영으로 울릉도-독도 구간을 횡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일 동해에서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전우회 소속 예비역 대원들이 릴레이 수영으로 울릉도-독도 구간을 횡단하고 있다. 연합뉴스

독도의 날(10월 25일)을 앞두고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전우회 소속 예비역 대원들이 울릉도~독도(약 90㎞)를 21시간 만에 헤엄쳐 횡단했다.

3일 '해군 UDT/SEAL 전우회'(회장 한근섭)은 전날 오전 9시 10분부터 이날 오전 6시 10분까지 예비역 대원 33명이 울릉도 사동항을 출발해 독도까지 90㎞ 해상을 2인 1조 릴레이 수영으로 횡단했다고 밝혔다.

독도 해안에 도착한 이들은 대형 태극기와 6·25참전 16개국 국기를 들고 퍼포먼스했다. 이어 일본의 '독도 망언'을 규탄하고,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에 반대하는 결의 대회도 열었다.

전우회는 지난 1996년 '제1차 독도수호 결의대회'에 이어 25년 만에 이번 횡단 행사를 열었다.

1996년 당시에는 예비역 UDT 대원 40명이 경북 경주시 감포읍 대본리 문무왕 수중왕릉 앞바다에서 독도까지 300㎞ 해상을 릴레이 수영으로 107시간 만에 횡단했다.

전우회에 따르면 당시 전우회 회장으로 수영 횡단에 나섰던 조광현(82) 씨가 이번 행사에도 최고령으로 참여해 맡은 구간을 완주했다.

전우회 관계자는 "당초 40시간 정도 걸릴 것이라 예상했으나 순조류를 만나 예정보다 시간이 대폭 줄었다. 33명의 예비역 대원들이 현역 수준 실력을 발휘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