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돈사→뜬장 개조' 포항 개 농장에 화재…개 40마리 떼죽음

폐돈사를 개 사육장으로 이용…소방당국 "화재 원인 조사 중"

28일 밤 포항시 북구 송라면 개 사육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 제공.
28일 밤 포항시 북구 송라면 개 사육장에서 발생한 화재를 소방대원들이 진화하고 있다. 포항북부소방서 제공.

경북 포항 한 개 사육장에서 불이나 뜬장에 갇혀 있던 개 40마리가 떼죽음을 당했다.

29일 포항북부소방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30분쯤 포항시 북구 송라면 광천리 폐돈사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펑'하고 터지는 소리가 들렸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40여 분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이 불로 인명피해는 없었다. 하지만, 진화 후 이곳 뜬장에 갇힌 대형견 20마리와 소형견 20마리 등 40마리가 불에 타 죽은 채 발견됐다. 재산피해도 시설 429㎡ 중 300여 ㎡가 불에 타는 등 2천여 만원(소방당국 추산)이 났다.

소방당국 등 조사에서 이곳 소유자가 사용하지 않는 폐돈사를 개 사육장과 고물 창고로 이용하고 있던 사실이 확인됐다. A씨는 개들을 식용 또는 분양 목적으로 뜬장에 가둔 것으로 알려졌다.

뜬장은 사육 동물의 배설물을 쉽게 처리하고자 밑면에 구멍이 뚫려 있고, 지면에서 떨어져 있는 철창을 말한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1월 29일 0시 기준 )

  • 대구 88
  • 경북 68
  • 전국 3,309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