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식 잘 못 키워 집안 쑥대밭" 장제원 의원 래퍼 아들 노엘 음악활동도 '쑥대밭'

28일 본인이 만든 1인 레이블 소속사와 합의 하 계약 해지

장제원 의원과 래퍼 노엘
장제원 의원과 래퍼 노엘

래퍼 아들 노엘(본명 장용준)의 잇단 물의로 아버지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후보 캠프 총괄실장직을 사퇴한 가운데, 아들 노엘도 이날 소속사에서 방출된 소식을 알렸다.

래퍼 노엘 소속사 글리치드 컴퍼니 측은 28일 "노엘과 협의 하에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글리치드 컴퍼니는 지난 4월 노엘의 1인 레이블로 설립됐다. 노엘은 지난달 26일 신곡 '트렌드 세터'를 발표했으며 새 앨범 발매도 예고하는 등 음악 활동에 나설 계획이었다.

노엘은 지난 18일 오후 10시 30분쯤 서울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 차량을 몰다 접촉사고를 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음주측정을 요구했으나, 노엘은 이에 불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았다. 결국 노엘은 도로교통법상 음주측정거부 및 무면허운전 공무집행방해 등의 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노엘은 2019년에도 음주운전 교통사고를 낸 뒤 이를 모면하고자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해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집행유예 기간에 현행범으로 체포됐음에도 불구속 수사가 이뤄지며 특혜 논란이 일었다. 누리꾼들은 노엘의 아버지인 장제원 국민의 힘 의원 퇴출 청원을 제기하는 한편 노엘을 구속하라는 시위를 진행하고 있다.

경찰은 조만간 노엘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장 의원은 28일 SNS를 통해 "단 1분도 버티기 힘들었다. 국민께 면목이 없고 윤석열 후보께 죄송한 마음 가눌 길이 없었다. 가정은 쑥대밭이 됐다. 죄송하고 송구스럽지만 결국 후보의 허락을 득하지 못하고 캠프 총괄실장직을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이와 "자식을 잘못 키운 아비의 죄를 깊이 반성하며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 죄를 진 못난 아들이지만 그동안 하지 못했던 아버지로서의 역할도 충실히 하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