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권 긁었더니 '5억 당첨'…"암 투병 친구 병원비로 쓰겠다"

동행복권 제공
동행복권 제공

즉석복권 1등에 당첨돼 5억원을 수령하게 된 당첨자가 암 투병 중인 친구를 위해 당첨금을 사용하겠다고 밝혀 화제다.

스피또1000 58회차 1등 당첨자 A씨는 지난 23일 동행복권과의 인터뷰에서 "당첨 사실을 알고 제일 먼저 친구에게 전화해 함께 기뻐했다"고 밝혔다.

A씨는 "현재 친구가 암에 걸려 치료를 받고 있다. 아픈 친구에게 힘이 되고자 치료비 등을 도와준 적이 있다"며 "당첨금은 아픈 친구를 위해 병원비를 내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스피또1000 58회차 1등 당첨자 A씨는 경기 안산시 상록구 한 복권판매점에서 즉석복권을 구매했다. '스피또1000'은 행운 그림 2개가 모두 일치하면 당첨되는 방식으로, 58회차 1등은 5억원을 수령하게 된다.

동행복권 제공
동행복권 제공

A씨는 "집에 와서 복권을 바로 긁어봤더니 1등에 당첨됐다. 잠시 공중에 붕 뜨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예전에 로또 3등에 당첨됐을 때보다 기분이 더 좋지는 않았다. 그때보다 지금 당첨금이 크지만 (그 당시에는) 처음 된 거라 기분이 더 좋았다"고 전했다.

또 "특별한 꿈은 꾸지 않았다. 자주 가는 판매점에서 점주가 주는 복권을 구입했다"고 밝혔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친구를 도와줘서 복을 받았나 보다" "저런 친구가 있다니 부럽다" "마음이 따뜻해지는 미담"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