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꺾인 경기회복 기대감…대구지역 경기전망지수 기준치 밑돌아

대한상의 제조업체 4분기 BSI 91로 기준치 하회
대구 84로 기준치 하회, ‘광주형 일자리 영향’ 광주는 109로 높아

자료사진. 성서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자료사진. 성서산업단지 전경. 매일신문 DB

지난해 3분기 이후 호전되던 경기회복 기대감이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인해 다시 꺾이고 있다. 대구지역 경기전망은 기준치를 밑돌았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전국 2천300여개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4분기 경기전망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분기 경기 전망은 직전 분기보다 12포인트(p) 하락한 91로 집계됐다고 28일 밝혔다.

경기전망지수가 100 이하면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이고, 100 이상이면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많다는 의미다.

수출과 내수 부문의 4분기 BSI가 모두 기준치를 하회했다. 수출은 94로 전 분기(112)보다 18p 떨어졌고, 내수는 90으로 11p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최근 코로나 확산과 유가 상승에 직면한 '정유·석화(82)'를 비롯해 '조선·부품(87)', '자동차·부품(90)' 등의 업종이 낮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광주형 일자리 첫 제품 출시의 영향을 받은 광주(109)를 비롯해 전남(102), 세종(100) 3곳이 높았다. 대구(84)를 비롯해 강원(79), 부산(80) 등 14곳은 기준치를 밑돌았다.

대한상의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내수 회복에 제동이 걸렸다"며 "원자재 가격이 계속 상승하고 있는 것도 큰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국제기구와 정부, 한국은행 등이 올해 '4%대 경제 성장'을 전망하는 것과 달리, 이번 조사 응답 기업의 83.8%는 4%대 성장이 힘들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기업경영에 영향을 미칠 리스크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내수 침체'(68.6%), '환율·원자재가 변동성'(67%) 등을 많이 꼽았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2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45
  • 전국 1,44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