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합참 "北, 동해상으로 미상발사체 발사"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28일 밝혔다. 북한의 무력시위는 올해만 여섯번쨰다. 사진은 지난 11일과 12일 북한이 발사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 연합뉴스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28일 밝혔다. 북한의 무력시위는 올해만 여섯번쨰다. 사진은 지난 11일과 12일 북한이 발사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 연합뉴스

북한이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28일 밝혔다.

발사체의 종류와 발사 시각 및 장소 등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공개하지 않았으며, 한미 군 당국은 집중 분석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들어 북한의 무력시위는 이번이 여섯 번째로, 열차에서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13일 만이다.

특히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이 남북 간 상호존중이 유지되면 정상회담과 종전선언 등 남북 현안 논의를 할 수 있다는 취지의 담화를 내놓은 지 사흘 만이다.

당시 김여정 부부장이 자신들의 탄도미사일 시험 발사를 남측에서 도발로 규정하는 것을 두고 '이중 기준'이라며 철회할 것을 요구했음을 고려할 때 이번 발사가 남측의 반응을 확인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따라 북측과 대화 재개를 통해 관계 개선을 도모하는 정부의 반응이 주목된다.

통상 군 당국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탐지하면 신속히 언론에 알려 왔다.

이에 따라 이번 미상의 발사체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제기된다.

앞서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 직후인 지난 1월 22일과 3월 21일 순항미사일을 발사했고, 같은 달 25일에는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최근에는 장거리 순항미사일을 시험발사해 성공했다고 발표(13일 보도)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