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캠프 오늘 곽상도 검찰 고발 "'개발사업 주인' 허위사실 유포"

이재명, 곽상도. 연합뉴스
이재명, 곽상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일명 '대장동 의혹'과 관련, 곽상도 전 국민의힘 국회의원을 고발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이재명 캠프는 내일인 27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곽상도 의원에 대해 공직선거법,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겠다고 언론에 설명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 곽상도 의원이 지난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는 등 해당 사업을 '이재명 지사가 설계했다'는 취지의 주장을 반복,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법을 위반했다는 주장이다.

곽상도 의원은 당시 글에서 "자신과 화천대유 대장동 개발사업은 아무런 관련이 없다" "아들은 회사 직원일뿐" 등의 주장을 하면서 "개발사업으로 인한 이익 중 가장 많은 돈 5천억원을 가져가고, 이익분배구조를 설계해 준 이재명 지사야말로 대장동 개발사업의 명실상부한 주인"이라고 한 바 있다.

곽상도 국회의원 페이스북
곽상도 국회의원 페이스북

아울러 이재명 캠프는 이날(26일) 급속히 불거지면서 결국 곽상도 의원의 국민의힘 탈당으로까지 이어진 곽상도 의원 아들 곽모씨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논란과 관련해서도 검찰 수사를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캠프의 대장동TF 단장을 맡고 있는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해당 논란과 관련해 이날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해당 퇴직금 지급을 두고 "토건세력이 이재명 후보의 완전공공개발을 저지한 국민의힘에 준 대가성 뇌물이 아니고 무엇이겠나"라며 "수사기관은 지금 즉시 제3자뇌물죄가 아닌지 수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논란에 휩싸인 곽씨는 당일 아버지 페이스북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지난 3월 퇴사 전 50억원을 받는 것으로 성과급 계약이 변경됐다. 원천징수 후 받은 돈은 약 28억원이다. 저는 주식, 코인에 올인하는 것보다 화천대유에 올인하면 대박이 날 수 있겠다고 생각해 회사에 모든 것을 걸었다"고 설명하면서 "아버지가 화천대유의 배후에 있고 그로 인한 대가를 받은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