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갑 차고 의정부→하남 "20대 검거, 아버지와 경찰에 자수"

검거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검거 관련 자료 이미지. 매일신문DB

어제인 25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교도소 정문에서 입감 대기 중 달아났던 20대 A씨가 탈주 하루를 조금 넘긴 26일 오후 경찰에 검거됐다.

의정부가 아닌 남동쪽 하남에서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26일 오후 8시 20분쯤 하남경찰서에 아버지와 함께 찾아와 자수했다.

A씨는 전날인 25일 오후 4시쯤 의정부시 고산동 소재 의정부교도소에서 수갑을 찬 채 도주했다. 절도 등 혐의로 이날 검찰 조사를 받은 후 교도소로 다시 이송되던 중 도주한 것으로, 교도소 내부로 들어가고자 이송 차량에서 잠깐 내린 틈을 타 호송 직원을 뿌리치고 달아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의정부로 이송, 탈주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