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번호 이어…오징어게임 계좌번호 유출 논란

한 누리꾼 "1원 보냈더니 계좌번호 실존" 주장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 속에서 개인 휴대폰 번호가 유출돼 논란이 인 데 이어 드라마 속 계좌번호도 실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오징어 게임 456억 계좌 주인'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글의 글쓴이는 '오징어 게임' 속 등장하는 계좌번호가 실제로 한 은행에 존재하는 계좌번호라고 주장했다.

글쓴이는 자신이 해당 계좌번호로 1원의 송금을 시도하자 'XXX에게 1원을 이체하시겠습니까?'라는 문구가 등장했다며 휴대폰 화면을 캡쳐한 이미지를 첨부했다. 이는 실제로 누군가가 사용하고 있는 계좌번호라는 뜻이다.

이에 누리꾼들은 "모자이크 처리를 해야 했던 것 아닌가, 아마추어 같은 실수", "실제로 있는 번호인지 확인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분명히 누군가가 피해를 볼지도 모른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23일에는 '오징어 게임' 속에 자신의 휴대폰 번호가 유출되면서 수천 통의 전화와 문자에 시달려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피해자가 등장한 바 있다. 이에 제작사 싸이런픽쳐스 측은 "(전화번호가) 나간 것은 어떻게 할 수 없다"며 "의도치 않은 부분이라 번호를 바꾸는 방법밖에 없는 것 같다"고 해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