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밥집 아줌마가 루이비통을 매?" 종업원 명품보고 별점테러한 손님들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온라인커뮤니티 캡쳐

김밥집에서 일하는 아줌마가 루이비통 가방는 명품을 가지고 있다는 이유 만으로 가게를 대상으로 별점 테러했다는 손님의 사연이 올라오면서 누리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4월 트위터에 올라온 글이 공유됐다. 이 글에는 한 김밥집의 리뷰 캡처본이 담겨있다.

캡처본에는 한 손님이 김밥집에 별점 0.5를 주며 "일하시는 분 가방이 루이비통?" "일하시는 분 루이비통 가방 저도 갖고 싶다" "아줌마 가방 루이비통 모델명 알 수 있나요?" "루이비통 가방에 구찌 신발까지" "저도 티끌처럼 모아서 아주머니처럼 루이비통살거예요" 등의 후기가 올라왔다.

이 리뷰 캡처본을 올린 누리꾼은 "같은 사람이 아이디 3개를 사용해 일하는 아주머니가 명품 가방에 명품 신발 신는다고 도배를 해 놓았다"며 "관련 없는 리뷰로 신고하고 싶은데 신고 창을 못 찾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네가 명품 하나 없다고 남들도 없는것이 아니란다", "왜 김밥집 직원은 명품사면 안 되냐", "자격지심으로 똘똘 말렸네","굳이 저렇게 리뷰에 글을 남겨야 속이 시원한가", "본인 인생이나 잘 살길" 등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