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저 래퍼 노엘 사고만 몇번째…국회의원 아빠는 윤석열 캠프 상황실장 '유지 중'

장제원 의원과 래퍼 노엘
장제원 의원과 래퍼 노엘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의 아들인 래퍼 노엘(본명 장용준·21) 이 경찰관 폭행, 국민지원금 수령 대상자 비난 등으로 사회적 물의를 잇따라 일으키는 가운데 아버지인 장 의원의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는 청원 마저 등장하고 있다.

아들의 일탈에 사회적 모범을 보여야 할 국회의원 아버지가 책임을 지기는 커녕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어 반발 여론이 확산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장용준 아버지 장제원의 국회의원직 박탈을 원합니다', '금수저 래퍼 노엘 제대로 처벌받을 수 있게 해달라' 등 이들 부자와 관련된 청원이 연달아 올라오고 있다.

청원인들은 "노엘의 계속되는 범죄행위는 장 의원이 아버지로서 그 책임이 없다고 보이지 않는다"며 "지난 범죄 행위에 대한 처벌이 집행유예가 나왔다는 것에 대해서도 국회의원 아버지가 없었다면 그런 선고가 내려질 수 있었을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한 청원인은 "음주운전은 살인행위라는 인식이 당연시 된 요즘, 아들의 계속 되는 범죄에 대해 반성하고 바로잡지 않고 뻔뻔스럽게 대중 앞에 나와 자신은 전혀 흠결이 없는 것처럼 다른 정치인만 비난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품격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천박한 행위"라며 "살인행위를 하고도 반성하지 않는 노엘의 자신감은 장 의원의 권력에서 기인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그 권력을 이대로 놔두는 것은 범죄자에게 범죄의 원인을 제공해주는 것과 같다"며 "반성하지 않는 자신감이 장제원 국회의원직의 권력에서 기인됐다면 그 권력은 없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 인근에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씨에 대한 구속을 촉구하며 피켓팅을 하고 있다. 노엘은 18일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에 블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한국대학생진보연합 학생들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 인근에서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아들인 래퍼 장용준(노엘)씨에 대한 구속을 촉구하며 피켓팅을 하고 있다. 노엘은 18일 서초구 반포동 성모병원사거리에서 벤츠를 몰다가 다른 차와 접촉사고를 냈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의 음주 측정에 블응하며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대학생 단체들도 집행유예 기간 중 또다시 범행을 저지른 래퍼 노엘(장용준)의 엄벌을 요구고 나섰다. 25일 한국대학생진보연합을 비롯한 대학생들은 서울 서초경찰서 앞에서 노엘의 엄벌 촉구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릴레이로 진행했다.

이들은 "노엘은 무면허 운전과 폭행을 반복해서 발생하고 있다"면서 "경찰은 노엘을 집으로 돌려보낼 것이 아니라 당장 구속을 시켜야 마땅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노엘이 구속되지 않는 것이야말로 '불공정 부모 찬스'"라면서 "장제원 의원은 '자녀와 관련한 구설'이 있는 자는 공직자가 될 자격이 없다고 했고 '음주운전은 살인도구'라며 법안을 대표 발의까지 한 의원"이라고 지적했다.

이 같은 반발이 거세지는 이유는 노엘이 지난 2017년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린 후 끊임없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켰기 때문이다. 실제로 노엘은 '고등래퍼' 출연 당시 미성년자 성매매 의혹이 불거져 해당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또 지난 2019년 9월에는 서울 마포구의 한 도로에서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코올농도 0.12% 상태에서 운전하다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사고 직후에는 지인과 운전자 바꿔치기를 시도하고 보험사에도 허위 사실을 알려 문제가 됐다. 이 일로 노엘은 지난해 6월 징역1년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받았다.

또 지난 2월에는 부산에서 폭행사건에 휘말려 경찰 조사를 받았다. 같은 해 4월에는 "나를 까는 사람들은 대부분 '대깨문(문재인 대통령 열혈 지지자들을 지칭하는 비속어)'이기 때문"이라며 "대깨문들은 사람이 아니다, 벌레들이다"라고 말해 논란이 됐다.

노엘은 정부의 방역지침에 대해서도 "진짜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 개콘이 왜 망행겠누(망했겠냐)"라고 비난을 일삼았다. 또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국민지원금)' 수령 대상자를 두고 "재난지원금 받으면 좋아서 공중제비 도는 ××들이 인터넷에선 ×× 쎈 척하네"라고 비하하는 듯한 발언을 내뱉어 물의를 빚기도 했다.

여기에 최근에는 서울 서초구 반포동에서 음주 측정 불응 등 혐의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벤츠 차량을 몰던 중 접촉 사고를 낸 노엘은 이후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이 음주 측정과 신원 확인을 요구하자 이에 응하지 않고 경찰관의 머리를 들이 받았다. 이번 사건은 2년 전 음주운전 사건에 따른 노엘의 집행유예 기간 중 벌어져 더 논란이 되고 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 국민캠프 장제원 종합상황실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만 남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조 전 부위원장을 만나기는 했지만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예비후보 국민캠프 장제원 종합상황실장이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과 만 남 관련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한편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조 전 부위원장을 만나기는 했지만해당 의혹에 대해선 전혀 얘기를 나누지 않았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편, 이 같은 상황이 이어지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 캠프에서 상황실장을 맡고 있는 장 의원은 최근 캠프 측에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물러나겠다는 뜻을 여러 차례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장 의원은 그동안 아들의 구설에 별다른 사과를 하지 않았고, 이번 일에 대해서도 침묵하고 있다. 그러나 윤 후보는 "아들의 개인적 일탈 문제로 캠프직을 내려놓을 필요 없다"며 사의를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