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어렵게 살았어도 이재명처럼 부자 증오해본 일 없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모교인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고려대 정경대학 학생회 초청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홍준표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4일 오후 모교인 서울 성북구 고려대학교에서 열린 고려대 정경대학 학생회 초청 토크콘서트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5일 "부자에게 자유를, 서민에게 기회를 주는 것이 홍준표 정신을 관통하는 대선 구호"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저는 그렇게 어렵게 살았어도 이재명 후보처럼 부자들을 증오해본 일이 없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도 열심히 노력해 남부럽지 않게 살아보고 싶었으나 어릴적 부닥친 가난은 아무리 노력해도 우리 가족은 가난의 굴레를 벗어날 수 없었다"라며 "그래서 서민에게 끝없이 일어설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주는 나라를 만들어 보고 싶었다"라고 했다.

이어 "부자가 눈치 안보고 자유롭게 소비활동하고, 세금만 제대로 낸다면 부자답게 살 수 있는 나라가 되고 서민들이 국가의 도움으로 새롭게 일어설 수 있는 기회를 끝없이 가질수 있는 나라, 그리하여 정의가 강물처럼 흐르는 나라를 만들어 보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함께 잘 사는 선진국 대한민국, 그것이 홍준표가 꿈꾸는 대한민국"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