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규확진 128명, 작년 3월이후 최다…유흥주점 등 집단감염

22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22일 대구 수성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김영진 기자 kyjmaeil@imaeil.com

대구에서 하루동안 코로나19 확진자 128명이 발생했다.

1차 대유행 당시인 지난해 3월 11일 131명 이후 가장 많은 일일 확진자다.

24일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보다 128명이 증가한 1만4천815명이다.

신규 확진자 중 62명은 외국인 근로자들이 주로 찾는 달성군 유흥주점·서구 노래방 관련이다.

업소 2곳에서 일한 여성 종사자 1명이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외국인 손님과 종사자 등이 잇달아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집단감염이 번지고 있다.

방역당국은 외국인 근로자들이 추석 연휴를 맞아 모임을 가진 것으로 보고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역학조사 중이다.

27명은 서구 내당동 소재 사우나 관련이다. 지난 21, 22일 여탕을 방문한 손님이 1명씩 확진됐고 안심콜을 한 방문자 340여 명을 검사한 결과 추가 확진자가 확인됐다.

추석 연휴 직전부터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구 비산동 소재 사우나 관련으로도 4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 수는 102명으로 늘었다.

19명은 기존 확진자 접촉자이고 12명은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방역당국이 역학조사 중이다.

이밖에 달서구 소재 체육시설(1명), 북구 고등학생 생일파티 모임(1명), 달서구 지인모임(2명) 관련으로 확진자가 더 나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