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의 1%라도 해봐라" 전여옥, 文아들 논평 철회한 尹캠프 저격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 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씨에 대한 비판 논평을 하루 만에 철회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김부선씨 외침의 100분의 1이라도 따라가 보라"며 질타했다.

전 의원은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난한 여배우' 김부선씨, '윤석열 후원'까지 했다. 그런데 윤석열 캠프는 '김부선'을 비롯한 온 국민의 절박함을 모르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의원은 최근 배우 김부선씨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의혹을 공개적으로 저격한 것을 두고 "힘없는 그녀는 죽을힘을 다해 '이재명'이란 무시무시한 '수퍼 빌런'과 대적하고 있다"며 "저는 김부선씨의 SNS를 읽을 때마다 그녀의 '제발 살려달라!'는 SOS를 듣는 듯 하다"고 했다.

이어 "오늘 아침(22일) 윤석열 캠프는 '왜 세계적 예술가가 국민혈세를 받나?'라고 했던 문준용씨에 대한 논평을 거둬들였다"며 "재정자립도 바닥인 양구군청에 7천만원을 받은 문준용, 파렴치함에 '문준용판 화천대유' 아닌가. 그런데 왜 '문준용논평'을 거둬들이냐"고 쏘아붙였다.

그러면서 "합리적 의심은 '진중권씨가 윤캠프 문준용 논평은 예술에 대한 몰이해'란 SNS를 올리자 재깍 거둬들였다는 '설'이다. 진중권이 '윤캠프 상왕'인가"라며 "'조국수홍' 홍준표로도 기막힌데 윤석열까지 이러면 어떡하냐"고 비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