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입양아 마리아 로빈슨 주하원의원, 美 에너지부 차관보에 지명

마리아 로빈슨 미국 매사추세츠주 주하원의원. 사진 연합뉴스
마리아 로빈슨 미국 매사추세츠주 주하원의원. 사진 연합뉴스

한국계인 마리아 로빈슨 미국 매사추세츠주 주하원의원이 조 바이든 행정부의 차관보에 지명됐다.

백악관은 22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로빈슨 의원을 에너지부 전기 담당 차관보로 지명했다고 밝혔다.

1987년 한국에서 태어난 로빈슨 의원은 어린 시절 펜실베이니아주 북동부의 한 아일랜드·독일계 가정에 입양됐다. 이후 매사추세츠공대(MIT)에서 화학공학을 전공하고 털사대에서 에너지법으로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인 로빈슨 의원은 지난 2018년 매사추세츠 주의회에서 당선된 최초의 한국계 주하원의원으로, 현재 두 번째 임기를 수행 중이다.

그는 2018년 매사추세츠주 주하원 6지구에서 이뤄진 첫 선거에서 78%의 압도적 득표율로 당선됐으며 지난해에는 98%의 득표율로 재선을 이뤄냈다.

의정 활동 이전에 그는 글로벌 컨설팅업체인 내비건트 컨설팅에서 재생에너지 및 에너지효율 담당으로 경력을 쌓은 뒤 대체, 재생에너지 분야 전문가로 연방 에너지 규제위원회 등에서 활동했다.

현재는 지역구인 프레이밍햄시에서 남편과 함께 입양한 딸을 키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빈슨 의원은 추후 상원의 인준 과정을 거쳐 에너지부 차관보에 임명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39
  • 경북 42
  • 전국 1,9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