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 여야 1위 대선후보의 추악한 모습 제대로 검증하자고 주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대장동 특혜’의혹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특검과 국정조사 요구

이성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
이성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

우리공화당은 여야 유력 대선주자들의 과거 전력과 관련한 의혹을 특별검사 임명과 국정조사로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대장동 특혜' 의혹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서 철저한 진상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성우 우리공화당 수석대변인은 23일 논평을 통해 "'대장동 특혜' 사건의 핵심은 고위 공직자라는 든든한 뒷배를 깔고 벌인 공공의 탈을 쓴 민간 개발이고, '고발 사주' 사건의 핵심은 국가 기관인 검찰 조직을 사적 목적으로 사용한 것"이라며 "의혹 당사자인 두 후보는 어설픈 프레임 전환을 통한 국면전환 시도를 즉각 중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특히 이 수석대변인은 "두 의혹은 여야 대선 1위 후보들의 커튼 속 가려진 추악한 모습"이라며 "즉각적인 특검과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