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이재명, 남들 깔 때만 사이다, 본인 의혹도 시원하게 검증 받길"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경북 포항시 죽도시장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8일 경북 포항시 죽도시장에서 시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 제주지사, 원희룡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향해 "다른 사람을 공격할 때만 사이다의 모습을 보여주지 말고, 본인이 받고 있는 의혹에 대해 검증받을 때도 시원한 모습으로 당당하게 받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원 후보는 22일 페이스북에 '비겁한 도망자의 모습을 보이는 이재명 후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재명 후보는 국민의힘 특정 의원에 대해 의혹을 제기하면서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피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장동 특혜 의혹 진실규명 절차를 회피하는 모습을 보니 '의심'을 넘어 '확신'이 든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특검 및 국정조사 요구에 반대한 이 후보를 거세게 비판했다.

이어 "특검이나 국정조사로 각종 의혹 모두를 밝히면 될 일"이라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진실규명은 정치적인 논쟁이 아닌 대통령 후보의 '검증 과정'"이라고 지적했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이재명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 후보는 "대장동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더니, 그렇다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는 이 후보와 민주당에게 '절호의 찬스'가 아닌가"라며 "오히려 이 후보의 주장인 '모범적인 공익사업'을 증명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후보는 왜 국민 앞에 나서지 않는가. 자신이 없어 도망가는 것은 아닌지 의문"이라며 "그런 식으로 검증을 피하려는 행위는 대선까지만 어떻게든 뭉개보려는 '수작'에 불과하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지금처럼 유불리에 따라 다른 모습을 보인다면 국민의 신뢰를 잃을뿐더러 '위선의 상징'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 후보 캠프 총괄선대본부장인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 사안이 정치적으로 소모되는 것은 결단코 반대한다"며 "(해당 의혹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면 얼마든지 수사를 받겠지만, 특검과 국정감사 요구에는 반대한다"고 밝힌 바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