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역사문화자산, 시민참여형 보존정책으로 지킨다

도심 개발사업 검토 후 역사문화자산 조사해 보존 전략 마련
기부채납 등 다양한 대책 세우고 시 재정도 투입할 것
전문가와 시민이 참여하는 과정도 도입

무영당
무영당

대구시가 도심의 근대건축물 등 역사문화자산을 지키고자 시민들이 참여하는 보존정책 도입에 나섰다.

대구시는 북성로와 향촌동 등 원도심 일대 역사문화자산을 보존하고자 정책을 전환한다고 22일 밝혔다. 자산의 활용방식도 공공이 주도하기보다 시민이 참여하는 형태가 될 전망이다.

이를 위해 도심 개발사업 전체 현황을 검토하고 소실 위험이 있는 역사문화자산을 조사한 후 보존 가능한 자산을 모아 공원화하는 등 보존의 효과를 높이기 위한 종합적인 전략을 마련할 예정이다.

중요도와 현장 상황에 따라 기부채납을 통한 보존이나 이축, 기록화 등 보존대책을 세우고, 필요할 경우 시 재정을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투자도 함께 고려할 방침이다.

역사문화자산의 활용은 전문가 자문을 바탕으로 시민과 청년들이 창의적인 공간으로 활용하는 등 공간 용도 결정에 시민이 참여하도록 했다.

앞서 철거 전 보존에 성공한 민족자본 최초 백화점인 '무영당'을 대상으로 '전문가 라운드 테이블'과 '시민랩'을 운영하는 '어반그레이드'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8월 4일 안창모 경기대 교수 등이 참석한 '학계 전문가 라운드테이블'을 시작으로, 8월 20일 심영규 프로젝트데이 대표 등이 함께한 '현장 컨설턴트 라운드테이블'을 열었다.

영상 창작과 미디어아트, 거리예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9개의 청년 창작팀이 문화예술인들의 교류공간이었던 무영당을 시민들의 공간으로 운영하기 위한 아이디어를 실험하는 '시민랩'도 같은 달 21일부터 시작했다.

앞서 시는 올해 2월 '시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 조례'를, 3월에 '시 건축위원회 운영 및 심의기준'을 개정해 민간개발 허가과정에서 역사문화자산의 보존방안을 위원회에서 최종 검토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최소한의 제도적인 안전장치를 마련한 바 있다.

권오환 대구시 도시재창조국장은 "대구시는 역사문화자산 보존을 위한 제도적 장치를 다른 도시보다 앞서 마련했지만 급증하는 민간개발 압력을 이겨내기엔 역부족"이라며 "장기적인 정책을 통해 원도심의 정체성을 보존하고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