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선 "재명씨, 대장동 알려줬으면…우리 관계 비밀로 해줬을텐데"

배우 김부선. 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 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 씨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휩싸인 이재명 경기지사에 대해 "재명 씨는 대장동에서 모르는 분들께도 돈벼락을 맞게 해주시면서 내게도 살짝 알려줬다면 얼마나 좋았을까"라고 비꼬았다.

김 씨는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랬다면 우리 관계 끝까지 비밀로 해줄 수도 있었을 텐데 참 아쉽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날 오후에도 "이건 정말 아니다. 옛정을 생각해서 내게도 살짝 대장동 정보 좀 주셨어야. 서운하고 아쉽다"는 글을 올렸다.

이후에도 김 씨는 페이스북에 "치졸하게 빡빡 우기더니 이제 황천길 가실 일만"이라며 "재명 씨 왈 화천대유 증거자료 하나도 없단다. 지는 성남 시장이 아니라 도른지사란다 성남시장 8년이나 해X 드신분이 갑자기 곽상도 아들로 물타기하는 저 배포 뚝심. 아 좋아요. 좋아"라며 비아냥댔다.

앞서 김 씨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대장동 의혹을 영화 '아수라'에 빗댄 말을 보도한 기사의 링크를 공유하면서 "아수라. '이재명 게이트' 빼박"이라며 "재명 씨 특검가자"고 글을 남기기도 했다. 지난 2016년 개봉한 '아수라'는 가상의 도시인 안남시를 배경으로 각종 범죄를 저지르는 악덕시장의 불행한 최후를 그린 영화다.

한편 김 씨는 자신과 이 지사가 2007년 무렵부터 약 15개월간 연인 관계였다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이 지사가 '가짜 총각' 행세를 하면서 자신에게 접근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 지사는 "근거 없는 루머"라며 선을 그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