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종전 선언’에 “평화가 선언으로 오나” 지적

문 대통령 "남북미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
국민의힘, 논평 내고 "평화는 선언 아닌 북측 실천적 제시 있을 때 가능"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각) 미국 뉴욕 유엔 총회장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에서 남북 종전선언을 재차 제안했다. 야당에서는 비핵화와 진정한 평화는 선언으로 찾아오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온다.

문 대통령은 앞서 21일(현지 시간) 뉴욕에서 열린 제76차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가 모여 한반도에서의 전쟁이 종료됐음을 함께 선언하기를 제안한다"며 "남북한과 주변국들이 함께 협력할 때 한반도에 평화를 확고하게 정착시키고 동북아시아 전체의 번영에 기여하게 될 것"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유엔총회 연설에서도 종전선언을 제안한 바 있다.

문 대통령 연설을 두고 일각에서는 북한의 실질적인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종전선언 제안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지적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22일 논평을 내고 "평화는 선언으로 찾아오는 것이 아니며 실질적인 변화, 북한이 비핵화를 향한 의지가 있음을 실제로 보여주는 실천적 제시가 있을 때 가능한 것"이라고 말했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최근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있었던 세 차례의 남북회담과 두 차례의 미북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한반도의 평화 현실은 근본적으로 달라지지 않았음을 상징적으로 보여준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휴전 이후 오랜 세월이 지났어도 북한은 3대 세습을 통한 정권의 유지가 최대이자 유일한 목표이며, 그 과정에서 핵과 미사일을 협상의 지렛대로 삼아 왔다"며 "정부는 한반도의 진정한 평화를 찾기 위해서 무엇이 최우선이 되어야 할 것인지 올바른 해법을 반드시 찾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7일 0시 기준 )

  • 대구 39
  • 경북 42
  • 전국 1,952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