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없이 못 살아" 국민 4명 중 1명 과의존 위험군

코로나19 탓 작년 위험군 비율 큰 폭 증가
10세 미만 아동 위험군 비율 27%…4년새 10%P '껑충'

우리나라 국민 4명 중 1명 가까이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15일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샵에 전시된 갤럭시 Z플립3 제품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 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 4명 중 1명 가까이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15일 서울 서초구 삼성딜라이트샵에 전시된 갤럭시 Z플립3 제품으로 기사 내용과는 무관. 연합뉴스

우리나라 국민 4명 중 1명 가까이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서울 서초을)이 22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작년 기준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에 속한 국민은 23.3%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3.3%포인트(p) 오른 수치다.

일각에서는 코로나19 사태로 대외활동이 줄어든 탓에 작년 특히 위험군 비율이 크게 늘었다고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2018년과 2019년 스마트폰 과의존 위험군 비율은 각각 19.1%, 20.0%였다.

10세 미만 아동의 위험군 비율도 크게 늘었다. 2016년 17.9%였던 위험군 비율이 2020년 27.3%로, 4년 사이 10%p 가까이 급증했다. 다른 연령대는 매년 1%p 안팎으로 증가한 반면 10세 미만에선 평균 2.4%p씩 상승한 셈이다.

박 의원은 "스마트폰 과의존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정부는 실질적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며 "국회 차원에서도 현행법과 제도에 개선사항은 없는지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