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캠프 "文준용 세계적 예술인 맞다면 왜 국민 혈세로만 지원받나?"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 씨. 문준용 씨 페이스북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 씨. 문준용 씨 페이스북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의 김인규 부대변인은 21일 논평을 통해 강원 양구군으로부터 7천여만원을 지원 받은 사실이 최근 알려진 문재인 대통령 아들이자 미디어아트 작가인 문준용 씨에 대해 비판했다.

윤석열 국민캠프 페이스북이 21일 낮 12시 20분쯤 게재한 김인규 부대변인 논평 제목은 '문준용 씨에 또 공공 지원금! 지원이 한번도 아니고 여러번 계속되는 이유 무엇인가'이다.

이 논평에서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인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 씨가 지난해 강원도 양구군청이 지원하는 미술관 사업에 본인 작품을 전시하며 지자체 예산 7천여만원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양구군의 재정자립도는 8.1%로 전국 최하위 수준이다. 전국 지차체 평균인 45%에 한참 못미친다. 그럼에도 양구군은 10억여원의 금액을 특정 단체와 수의계약을 맺었고, 이 중 약 7천만원이 문준용 씨에게 배정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구군의 문준용 씨 지원과 관련해 박수근 미술관 측이 "문준용 씨가 미디어 미술계에 많이 알려져 있다"고 한 것 및 문준용 씨가 지난해 서울시 지원금을 받았을 때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예술인"이라고 한 점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논평에서는 "문준용 씨가 미디어 아트계의 세계적인 예술인이 맞다면, 도대체 왜 국민의 혈세로만 지원받는 것인가"라고 의문을 제기하면서 "문준용 씨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다고 하는데, 그가 외국에서 평가받을만한 어떤 실적이라도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 청와대가 '세계적'이라고 말하면 국민은 군말없이 믿어야 하는건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세금으로 지원되는 돈을 받지 않고도 사람들의 주목을 받는 작품들을 전시할 수 있어야 세계적이진 않더라도 국내에서 호평받는 작가가 될 수 있는 것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논평에서는 "문준용 씨가 지난 2년 반동안 공공예산으로 지원받은 액수는 총 2억184만원이라고 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로 전시할 기회가 사라져 수입이 거의 없는 예술인들은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 정부 지원금으로 고작 몇백만원을 손에 쥐는 자영업자들과 소상공인들의 마음은 또 어떨까"라고 덧붙였다.

이어 "대통령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아서는 안되지만 특혜를 받아서도 안된다. 문준용 씨에 대한 지자체·기관 등의 지원 과정에서 '대통령의 아들'이란 점이 작동했는지 국민은 궁금해 할 것"이라며 "문준용 씨에 대한 이런 지원이 한번도 아니고 여러번 이뤄지고 있으니 수상하지 않은가"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6일 0시 기준 )

  • 대구 61
  • 경북 20
  • 전국 1,266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