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코로나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과 배분 시작돼야"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지속가능 발전목표(SDG) 모멘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KTV국민방송 유튜브 화면 캡쳐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지속가능 발전목표(SDG) 모멘트'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연설하고 있다. KTV국민방송 유튜브 화면 캡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지속가능 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참석해 "코로나 백신에 대한 공평한 접근과 배분이 시작돼야 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포용과 상생의 마음을 함께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SDG는 환경 문제 대응, 빈곤·기아 종식 등의 분야에서 국제사회가 2030년까지 함께 지향하기로 한 것으로, 유엔은 매년 고위급 회의인 SDG 모멘트를 열어 이행상황을 점검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개회식 연설자로 나서 "유엔대학의 연구소는 '지구촌의 모든 재난은 서로 연결돼 있다'는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라며 "문제가 연결돼 있다면 해법도 연결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류가 국경 넘어 협력하는 것이 위기 극복의 첫걸음이다"고 언급했다.

또 그는 "코로나는 역설적으로 그 목표의 중요성을 더욱 절실하게 일깨워줬다"라며 "우리는 단지 위기 극복을 넘어서서 보다 나은 회복과 재건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 첫번째로 포용과 상생의 마음으로 코로나 백신에 대한 나라들의 배분을 언급했다.

이어 기후 위기에 대해 국경 넘는 협력으로 선진국과 개도국이 탄소중립을 위해 보조를 맞추자고 요청했다.

특히 미래세대를 존중하며 세대 간 공존의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피력했다. 그는 "기성세대가 해결하지 못한 것에 대해 미래세대의 목소리에 더 귀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자리에는 BTS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 사절로 함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연설이 끝나고 다음으로 특사로 임명된 방탄소년단(BTS)이 자리에 올랐다.

방탄소년단(BTS)이 20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지속가능 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연설 중이다.
방탄소년단(BTS)이 20일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지속가능 발전목표(SDG) 모멘트' 행사에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연설 중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