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통령 되면 文 정권 부정부패 1년만에 청소"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0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방송을 하고 있다. 화면 캡쳐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20일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방송을 하고 있다. 화면 캡쳐

국민의힘 대통령 경선 후보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차기 대통령이 되면 "문재인 정권에 있었던 모든 민생 관련 부정부패는 1년만 깨끗이 청소하고 새 세상을 만드는 게 옳지 않겠나"라고 밝혔다. 정권 교체 후 문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을 선전 포고한 셈이다.

홍 의원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자신의 유튜브 채널 'TV홍카콜라'에서 추석맞이 라이브 방송 '무야홍과 함께'를 진행하며 과거에는 정치보복에 부정적이었지만 "최근에는 생각이 좀 바뀌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정치권에서 '정치보복'이라는 용어가 사용되는 것을 의식한 듯 "정치보복으로 느끼지 않도록 민생 관련 부분에 있어서는 가차없이 (수사를)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에 대한 공세도 펼쳤다. 이 후보가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는 대장동 개발 특혜 논란에 대해 "가져간 돈은 전부 환수해서 피해자에게 돌려주거나 나라가 복지기금으로 사용하게 할 것이다. 반드시 그것부터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날 방송에서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댓글을 보면서 자신의 생각을 거침 없이 내뱉었다. 그는 대통령이 되면 담뱃세 인하, 종부세 폐지, 상속세 완화 등을 주장했으며 촉법소년 연령을 하향 조정하겠다고 약속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