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연휴 배달시킨 타코에서 커터칼이?…입천장 베인 고객 "지금도 손 떨려"

온라인 커뮤니티에 사연 올라와

배달 음식에서 나온 커터칼. 온라인 커뮤니티
배달 음식에서 나온 커터칼. 온라인 커뮤니티

추석 연휴 멕시코 음식 프랜차이즈에서 타코를 배달 시켜 먹다가 음식물에서 커터칼이 나와 입천장을 베였다는 사연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음식에서 커터칼이 나왔어요'라는 제목으로 이같은 사연을 담긴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에 따르면 A씨는 전날 배달 어플을 통해 프랜차이즈 멕시코 음식점에서 타코를 시켰고, 배달 온 타코를 먹는 도중 딱딱한 이물질이 씹혀 뱉어 보니 부러진 커터칼 3조각이 들어있었다.

음식물에 섞인 커터칼 조각 사진도 글에 함께 첨부됐다.

A씨는 이 사고로 입 천장 등을 다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사고 직후 배달 앱 고객센터를 통해 이를 알렸고, 해당 매장에서 음식물을 회수해 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본사 홈페이지 고객센터에도 사고 내용을 올려 본사 담당자와 연락이 닿았다.

본사 담당자는 "매장에서 사용하는 타올을 커팅하는 과정에서 커터칼날이 부러졌고, 공교롭게도 음식에 들어가 배달된 것으로 보인다"고 이물 유입 경로를 추측하며, A씨에게 사과했다.

A씨는 본사로부터 치료비(9만원 가량)를 입금받았으며, 해당 매장 본사는 A씨의 요청으로 이 사고에 대해 보험사에 사고 접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글쓴이는 "제가 만약 이걸 삼켰다(고 생각하)면 끔찍하다. 바로 뱉었기 때문에 입천장이 베여 피가 비치는 정도였다. 지금도 이 글을 쓰는데 손이 벌벌 떨리고 너무 놀라 정신이 없다"며 "본사에서는 책임지고 해당 음식이 조리된 과정과 문구용 커터칼이 음식에 들어갔는지 철저히 조사해주시라"고 촉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3일 0시 기준 )

  • 대구 21
  • 경북 35
  • 전국 1,50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