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달려간 홍준표 "LH 투기 사건보다 더한 조직적 비리"…이재명 정조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오후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기 성남시 판교 대장동 개발 현장을 방문했다. 본인 페이스북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20일 오후 '이재명 경기지사의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과 관련해 경기 성남시 판교 대장동 개발 현장을 방문했다. 본인 페이스북

추석 연휴인 20일 성남시 대장동 개발 현장을 찾은 국민의힘 대권주자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90년 노태우 정권 당시 수서 택지 비리 사건보다 더 크고 올봄 전국민을 분노하게 했던 LH 신도시 투기사건 보다 더 정교한 성남시 주도의 조직적 비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홍 의원은 이날 현장 방문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칼잡이 대통령은 하지 않겠다고 약속 했지만 이 사건은 서민들의 피를 빠는 거머리떼들 이라고 보여기에 관련자는 엄단하고 부당이득은 국고로 환수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홍 의원은 페이스북에 다른 글을 올리고 "오늘 열일을 제치고 악취가 풀풀 나는 대장동 비리 현장에 한번 가 볼 것이다.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수는 없다"고 방문을 예고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이재명지사에 대한 선거법 위반 대법원 판결의 해괴한 논리에다 그 수사기록 속에 화천대유 천화동인이 이미 기록되어 있었다고 한다"며 "그 기록을 본 대법관중 한명이 무죄판결에 동조하고 난 뒤 퇴임해서 화천대유 고문으로 갔고 문 정권 출범에 일등공신 특검도 그회사 고문으로 합류하고 다수의 법조인들도 연관 되어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천화동인, 화천대유는 주역 괘 13.14에 나오는 말이다. 사람과 재물을 모아 천하를 거머쥔다는 뜻"이라며 "꼭 느낌이 모 후보의 대선 프로젝트 같다. 제대로 수사해 보면 서민들의 피를 빠는 거머리들이 대거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날에는 페이스북에서 이 지사를 겨냥해 "누구는 돈 10원도 피해준 적이 없다고 큰소리 치다가 감옥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일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며 "누가 뭐래도 대장동 비리의 핵심은 그걸 추진한 주체인 바로 그대"라고 맹공했다.

그는 "결백 하다면 증거가 더이상 인멸되기 전에스스로 특검을 국회에 요청하시라"고 촉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