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희 생가서 공격당한 유승민, 가해자 '선처' 요청…"TK 전체 민심은 아닐 것"

1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를 찾은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추모관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공격을 당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1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를 찾은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추모관 앞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공격을 당하고 있다. 안성완 기자 asw0727@imaeil.com

추석 연휴인 19일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찾았다가 한 보수 유튜버에게 공격을 당한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어제 구미경찰서에서 연락이 왔길래 신원만 파악해두고 선처하시라고 했다"고 20일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대구 불로시장 방문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아마 (영상)화면을 보고 누군가 그분을 고발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전날 구미 박정희 생가에서 일부 보수단체 회원 등이 자신을 막아서며 반발한 것에 대해 "그분들은 우리공화당 분들이고 TK 전체의 민심은 그렇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TK에서 특히 연세 많으신 분들은 저에게 굉장히 서운한 감정을 갖고 계시는 것을 잘 안다"며 "시간이 될 때마다 마음을 풀어드리고 진심으로 화해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저는 대구에서 태어나고 대구에서 학교를 다니고 대구에서 정치한 여야 통틀어 유일한 후보"라며 "대구·경북(TK)이 저를 지지해 주시면 남은 한 달 반 동안 충분히 큰 변화가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유 전 의원은 "대구 시민과 도민들께서 저에 대해서 한 번 더 생각해 주시고 마음을 열어주시면 제가 국민의힘 후보가 돼서 내년 3월 9일 반드시 정권을 되찾아서 여러분들의 한을 풀어드리겠다"고 다짐했다.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의원의 약진에 대해 "최근 2∼3주 새 (지지율이) 많이 올랐는데 민주당 지지자들이나 젊은 층 지지가 일시적으로 몰린 것"이라면서도 "제가 홍 후보나 윤 후보에 비해 민주당 후보들에게 더 두려운 상대"라고 강조했다.

유 전 의원은 이날 삼성의 발원지 격인 대구의 삼성상회 터도 방문했다. 이곳은 삼성 창업주인 고(故) 이병철 회장이 사업을 처음 시작한 곳이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