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치료센터에 배달된 '마약 의심' 흰색 가루

서울 한 지역에 있는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 마약으로 의심되는 흰색 가루가 배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서울 중구의 한 생활치료센터에서 격리중인 20대 A씨에게 배달온 물건에서 마약으로 으심되는 물질이 발견됐다.

센터측은 물품 검수 과정에서 1g 정도의 흰색 가루가 든 봉투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 했다.

이날 배달된 과자 상자는 18일 오후 11시 10분쯤 신원을 알 수 없는 남성2명이 입소중인 A씨에게 전달해달라고 두고 간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이 물질을 히로뽕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감정에 들어갔다.

경찰관계자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며 "상자를 두고 간 남성들의 신원도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5일 0시 기준 )

  • 대구 32
  • 경북 16
  • 전국 1,190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