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재명 '대장동 비리' 핵심은 바로 그대"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후보가 20일 이재명 경기자사를 윤석열 후보에 비유하며 공격의 고삐를 바짝 조이고 있다.

홍준표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누구는 돈 10원 피해준 적 없다고 큰소리 치다가 감옥간 일도 있는데 누구는 돈 일원도 안 받았다고 발을 뻗치고 있다"고 글을 남겼다.

이 지사가 성남 대장동 '화천대유' 논란에 대해 "단 돈 일원이라고 받았다면 후보와 공직을 사퇴하겠다"고 한 말을 윤 후보가 자신의 장모를 언급하며 '10원 한푼 피해준 적 없다"고 한 것을 함께 꼬집은 것.

홍 후보는 " '윤 십원'이라고 그렇게 야유하고 놀리더니 자칫하다간 '이 일원'이 되는 수도 있다"며 그렇게 보는 이유로 "누가 뭐래도 대장동 비리 핵심은 그걸 추진한 주체인 바로 그대"라고 했다.

그는 "요즘 관련자들이 증거 인멸에 정신 없을 것이니 결백 하다면 증거가 더이상 인멸되기 던에 스스로 특검을 국회에 요청하라"고 강조했다.

홍 후보는 검찰에 대해서도 "이런 대형비리가 터졌는데도 눈치나 보고 있는 검찰도 참 이상한 조직이다"며 검찰의 미적지근한 대응을 질타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