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이재명 국감증인 출석 선언해라…'아무말 대잔치' 그만"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가 지난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현안 관련 긴급보고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이재명 경기지사를 둘러싼 '대장동 의혹'을 두고 '이재명 게이트'라고 쐐기를 박으며 "국감 증인 출석을 선언하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페이스북에 "재명 지사가 주장하고 있는 것처럼 '돈 한 푼 안받았다'느니, '국민의힘 관계자들이 연루된 국힘 게이트'라느니 하는 점은 이 사건의 본질이 아니다"라며 "지금 국민들께서 '화천대유가 누구껍니까'라고 묻고 있는 이 사건의 본질은, 터무니없이 특정개인에게 천문학적 특혜를 주는 방식으로 추진된 대장동 개발 계획"이라고 했다.

그는 "아무말 대잔치'를 벌이며 국감 증인 출석 거부하는 '이재명 게이트'"라며 "국정조사와 특검으로 그 추악함을 낱낱이 밝혀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지사를 향해 "엉뚱한 논리로 물타기를 하고 있다"고 정면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그 개발계획은 바로 성남시장 이재명의 지휘감독 하에 있는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수립한 것"이라며 "그 책임자는 이 지사의 핵심측근으로 알려진 유동규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직무대리"라고 말했다.

이어 "우선 급한 불을 끄기 위해 말로만 수사를 받겠다며 시간끌기 쇼를 할 것이 아니라, 국감증인으로 출석하겠다고 선언하십시오"라며 "이재명 지사가 국감 증인을 계속 회피한다면 우리 국민의힘은 추석 이후 국정조사는 물론 '이재명 게이트 특검법' 발의를 통해 이 지사의 숨겨진 추악함을 낱낱이 밝혀 낼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1일 0시 기준 )

  • 대구 26
  • 경북 35
  • 전국 1,44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