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이재명 적극 옹호 "왜 화살을 우리 당 후보에게 돌리나"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추미애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광주 남구 광주MBC 공개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추미애 예비후보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이재명 경기지사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특혜 의혹과 관련해 "윤석열 국기 문란 사건을 덮으려는 야당의 꼼수에 넘어가는 것"이라며 이 지사를 옹호했다.

추 전 장관은 19일 광주MBC 주관으로 열린 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야당이나 언론, 심지어 이낙연 후보도 이재명 후보의 개인 비리 문제로 적극 끌고 가려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전 장관은 "민간 개발로 개발 이익 전부가 민간에 넘어갈 뻔했던 사업을 개발 방식을 바꿈으로써 민간과 공공이 반반씩 개발 이익을 나눴다 라는 것이 사실"이라며 "지혜로운 개발 방식이었다 평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석열의 국기 문란 사건을 덮으려는 야당의 꼼수에 넘어가는 것이다. 이슈를 이슈로 덮겠다는 야당의 선거 전략이 보인다. 참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향해서는 "문제의 본질은 불로소득인데, 이낙연 후보는 '언론이 먼저 의문을 제기해 취재보도를 하니까 문제제기를 한다'고 이야기했는데 좀 답답했다"며 "언론이 뭐라고 하면 왜 다 언론을 따라가야 하느냐. 지도자가 본인 판단이 아닌 언론이 뭐라고 하면 다 따라가냐"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가 "국민들도 걱정하면서 분노하고 있다. 정치인이 당연히 관심을 갖는 것은 옳은 일"이라고 반박하자 "분노의 화살을 왜 이재명 후보, 우리 당 후보에게 하냐"며 "불로소득을 추구하는 권력 금융자본의 카르텔의 문제다. 국민의힘과 보수 언론에 의해서 자꾸 의혹이 커지면서 결국은 윤석열 국기 문란 사건이 덮여지고 있다"고 맞받았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을 끌여다가 윤석열의 논리, 국민의힘 논리대로 저도 저격하고 이재명 후보도 저격하면서 개혁후보 다 저격하고 있다"며 "법무부장관 때 저를 흔들지 않았다면 개혁을 성공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