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이재명 겨냥 "대장동 의혹이 野 게이트라니…비리 인정한 꼴"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로 규정한 것에 대해 "사업이 비리로 얼룩졌음을 스스로 인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핵심은 이번 사건이 이재명식 거버넌스의 허구성을 적나라하게 보여줬다는 데에 있다. 이런 사업을 그는 자신의 치적으로 자랑해 왔다"며 "그 사업은 게이트이고, 게이트가 된 그 사업의 설계자는 이재명 후보"라며 이같이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재보선에 이어서 이번 대선도 부동산 선거가 될 듯하다. 사건을 보아하니 공공개발을 빙자해 사실상 민간개발을 하고, 그 과정에서 특정인에게 개발이익을 몰아준 사건으로 보인다"며 "이재명 후보가 거기서 돈을 챙기지는 않았다 하더라도 최소한 배임의 책임은 물을 수 있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적자 상태의 일산대교를 인수한 국민연금의 투자는 맥쿼리, 봉이 김선달 짓이라고 맹비난하더니, 민간업자가 아무 리스크도 없는 사업을 통해 수천억을 챙긴 것은 리스크를 떠안은 데에 대한 정당한 보상이라니?"라면서 "주목할 것은 공공의 권한과 재원을 사익에 사용해 놓고 이를 공익으로 둔갑시키는 그의 주도면밀한 솜씨"라고 비꼬았다.

같은날 이 지사 측은 "이명박 대통령과 국민의힘 전신 한나라당이 나서서 LH에게 이권이 보장된 사업을 포기하라고 강요했다"며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 캠프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개발사업으로 한 방을 노리던 부동산 개발업자들과 돈 냄새를 맡은 국민의힘 전현직 관계자들이 대장동 개발사업에 얽혀있다는 사실이 줄줄이 드러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히려 국힘의 신영수 전 의원 동생과 관련된 민간개발업자들, 국힘의 곽상도 의원 아들, 국힘의 원유철 전 의원이 각각 투자자이고 직원이었고 고문이었다는 것은 사실로 확인됐다. 즉시 대장동을 둘러싼 '국힘 게이트'를 수사해 가짜뉴스에 철퇴를 가해달라"고 요구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