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윤석열 손 보드랍네" 창녕 5일장 尹 지지자 대거 몰려 북새통

각축 홍준표 후보의 고향 창녕방문 소감에 “명절 전 장만 보기로 하고 왔다”

윤석열 후보가 창녕전통시장입구인 명덕초교 교문통에서 지지자에 들러쌓여 사인을 하고 있다. 손흥태 기자
윤석열 후보가 창녕전통시장입구인 명덕초교 교문통에서 지지자에 들러쌓여 사인을 하고 있다. 손흥태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18일 경남 창녕을 찾았다.

이날 윤 후보는 오전 10시 25분쯤 5일장이 열리는 창녕전통시장 앞인 명덕초등학교 교문통에 내려서 지지자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를 했다. 이날은 전날 경북 포항에서 일정을 소화하고 숙박한 후 창녕으로 이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곧이어 학교 건너편으로 이동하여 창녕축협 앞에서부터 약 800여 m의 직선구간 전통시장을 돌며 명절 대목장을 보려온 군민들과 시장상인들에게 악수를 하면서 간간히 두손을 들어 보이기도 했다.

윤 후보는 2천명 가량의 지지자들에게 둘러 쌓인 채 시장을 한바퀴 돌며 상인들과 일일이 눈을 맞추고 악수를 나눴다.

명절 대목장이라 워냑 많은 인파가 몰린 시장통이어서 별도의 코멘트 없이 악수하면서 격려만 했다.

이날 전통시장에서 윤후보를 접한 팔순의 한 할아버지 지지자는 "바른사람이 대통령이 되어야 한다"고 했고, 노령의 할머니는 "악수를 해 보니 손이 보드랍다"고 했다.

윤후보가 지지자들의 환영과 연호에 두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손흥태 기자
윤후보가 지지자들의 환영과 연호에 두손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손흥태 기자

윤후보는 일부 상인들과 '윤석열 대통령'을 외치는 수백명의 시장인파로부터 열띤 환영을 받고 무척 고무된 표정을 지었으며 창녕천 고향의 강 조성현장까지 이동한 후 왼쪽으로 꺽어서 창녕천 젊음의 광장 입구에서 명절전 창녕전통시장 방문을 마무리 했다.

이곳에서 기다리고 있던 본지 손흥태 기자의 단독 인터뷰에 응하였으며 첫 번째 질문인 "현재 국민의 힘에서 가장 각축을 벌이고 있는 홍준표 후보의 고향인 창녕을 방문하신 소감 한마디"에 "명절을 앞두고 지방 5일장을 둘러보며 경제와 민생이 어떤지, 지방에서 사시는 분들 경남지방 온김에 도당 안 가고 명절 전이라 장만 쭉 보기로 하고 왔다"고 했다.

옆에서 다른 기자가 "정치적인 동기는 없습니까" 라고 묻자 "아무래도 있긴 있겠지만"이라고 했고, 두 번째 "앞으로 정권교체를 위해 홍준표 후보와 어떻게 경쟁하실련지"라는 질문에 "글쎄 지켜 보십시오"라고 했다.

윤석열 후보가 매일신문 손흥태 기자와 악수를 나누며 단독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손흥태 기자
윤석열 후보가 매일신문 손흥태 기자와 악수를 나누며 단독인터뷰에 응하고 있다. 손흥태 기자

창녕전통시장을 떠나며 윤 후보는 마지막까지 자신을 따라다닌 지지자들에게 "열띤 지지에 힘입어 받드시 정권교체로 보답하겠다"는 말을 남겼다.

이후 11시 15분경 창녕방문을 마치고 다음 방문지인 진주로 출발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16일 0시 기준 )

  • 대구 47
  • 경북 52
  • 전국 1,618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