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 누가 박지원을 건드렸다고?'…기사 공유한 박지원, 경고성 메시지

조성은, 박지원 국정원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조성은, 박지원 국정원장. 자료사진. 연합뉴스

'고발 사주' 의혹의 제보자 조성은씨와 긴밀한 관계라며 윤석열 캠프와 국민의힘으로부터 '박지원 게이트'라는 비난을 받고 있는 박지원 국정원장이 윤 전 총장을 겨냥하는 기사를 공유해 윤 측에 경고성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박 원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응? 누가 박지원을 건드렸다고? 다시 보는 그의 이력과 무쌍의 전투력'이라는 제목의 '딴지일보' 기사를 공유했다. 딴지일보는 김어준 교통방송 '뉴스공장' 진행자가 만든 인터넷 신문이다.

해당 기사에서 딴지일보는 박 원장의 정치 이력을 나열한 뒤 "박 원장이 대선판에 소환됐다.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자꾸만 밟아대니 기지개를 안 펼 수 있나. 이쪽은 박지원의 이력과 전투력에 대해 잘 알고 있는데 어째 저쪽은 감을 잃은 것 같기도 해 말리고 싶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박민식(가운데) 전 의원과 변호인들이 1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씨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고발장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캠프 정치공작 진상조사 특별위원회 소속 박민식(가운데) 전 의원과 변호인들이 13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앞에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박지원 국정원장과 조성은 씨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장을 접수하기 위해 고발장을 들고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현재 야당은 '고발 사주' 의혹 사태 정점에 박 원장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윤 전 총장 측은 조씨와 박 원장 등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상태다. 하지만 박 원장은 이번 주 초반 언론 인터뷰를 통해 "조씨는 국민의당에서 알고 지낸 똑똑한 후배다. 만남에서 제3자는 없었다"며 야당 주장을 물리쳤다.

한편 제보자 조성은씨는 17일 언론 인터뷰를 중단하겠다며, 공익신고자로서 수사를 열심히 돕는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개인 사업을 이유로 미국 출국을 앞두고 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