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팔찌 탐났다' 중고거래 사이트서 만나 30대 팔찌 주인 흉기로 찌르고 도주

범죄. 사망. 자료사진 매일신문DB
범죄. 사망. 자료사진 매일신문DB

금팔찌를 팔려고 중고거래 실거래 사이트에 글을 올린 30대 남성이 50대 구매 희망자에게 공격 당해 사망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충남 천안 동남경찰서는 17일 강도살인 혐의로 50대 남성 A씨(52)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전날 오후 8시 40분쯤 천안시 동남구의 한 도로에서 중고거래를 하기 위해 만난 B씨(36)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고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경찰조사 결과 그는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금팔찌를 판다'는 B씨의 글을 보고 연락했다. 이후 A씨는 미리 준비한 흉기로 B씨를 살해한 뒤 금팔찌를 훔쳐 달아났다. 자택에 숨어있던 A씨는 사건 발생 4시간 여 만에 검거됐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중고거래 사이트를 통한 실거래가 늘어나는 만큼 관련 범죄도 잇달아 벌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달 26일 서울시 중랑구 면목동에서 10대들이 판매자에게 물건 구입 의사를 밝힌 뒤 시가 1천450만원 상당의 순금 50돈짜리 금팔찌를 들고 도망치다 붙잡혔다.

지난 달 28일 제주에서 50대 남성이 중고거래 플랫폼에 구인광고 명목의 글을 올린 뒤 10대를 유인해 성추행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 10월 28일 0시 기준 )

  • 대구 106
  • 경북 41
  • 전국 2,111

많이 본 뉴스

일간
주간
월간